권한라  편집팀장

"기쁨이나 칭찬의 감각보다 절망이나 비판의 감각이 더 발달한 많이 모자란 사람.

그 감각도 일견 쓸모있다 여기며 읽고 씁니다.

글 사이를 헤맬 때 가장 안전하다고 느끼고

글 사이의 질서를 만드는 일을 좋아합니다.   

책의 그림자, 그 자리에 오랫동안 머물 수 있기를 꿈꿉니다."


권한라 hallabong@maumsa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