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효서

1957년 전기도 라디오도 없던 강화도 북단 마을에서 태어났다.

1987년〈중앙일보〉신춘문예에 단편 「마디」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1994년〈한국일보 문학상〉을, 2005년〈이효석 문학상〉을 수상했다.

언제나 현재의 나이를 천치처럼 만족해하며 살았으되,

좀더 빨리 늙어 더 많은 생의 추억을 부자처럼 가져보는 것이 욕심이라면 욕심이다.

아침에 밥 먹고 종일 글 쓰고, 저녁이 되어 잠을 수 있는 행복이

꽃과 바람과, 길을 가는 사람들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작가의 책들

『노을은 다시 뜨는가』『늪을 건너는 법』『슬픈 바다』『전장의 겨울』

『추억되는 것의 아름다움 혹은 슬픔』『확성기가 있었고 저격병이 있었다』

『낯선 여름』『깡통따개가 없는 마을』『라디오 라디오』『비밀의 문』

『그녀의 야윈 뺨』『남자의 서쪽』『내 목련 한 그루』『꿈에 기대어』

『오남리 이야기』『도라지꽃 누님』『악당 임꺽정』『몌별』『애별』

『아침 깜짝 물결무늬 풍뎅이』『시계가 걸렸던 자리』

『나가사키 파파』 『저녁이 아름다운 집』 『랩소디 인 베를린』

 

마음산책 저서  『인생은 지나간다』  『인생은 깊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