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설터  James Salter

미국 소설가. 1925년 뉴저지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자랐다.
웨스트포인트 사관학교 졸업 후 전투기 조종사로 수많은 전투에 참전, 비행 중대장까지 지냈다.
한국전쟁 경험을 바탕으로 군에서 집필한 『사냥꾼들』(1956)을 출간하면서 전역, 전업 작가로 데뷔했다.
1967년 『스포츠와 여가』로 “사실적 에로티즘의 걸작”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작가로서 입지를 굳혔다.
이후 한동안 시나리오 집필에 몰두해 영화 <다운힐 레이서Downhill Racer>(1969)와
<약속The Appointment>(1969)의 시나리오를 썼고, <세 타인들Three>(1969)의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했다.
1975년 『가벼운 나날』을 발표해 큰 호평을 받았다.
리처드 포드는 서문에서 “소설을 읽는 독자들에게
제임스 설터가 오늘날 미국 최고의 문장가라는 사실은 일종의 신념과도 같다”라고 썼고,
줌파 라히리는 “이 소설에 부끄러울 정도로 큰 빚을 졌다”라고 말했다.
1988년 펴낸 단편집 『아메리칸 급행열차Dusk and Other Stories』로 이듬해 펜/포크너상을 받았으며,
시집 『스틸 서치Still Such』(1988), 회고록 『불타는 시절Burning the Days』(1997)을 냈다.
2000년대 들어서는 단편집 『어젯밤』(2005)을 발표해
“삶이라는 터질 듯한 혼돈을 누구도 설터처럼 그려내지 못한다”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 밖의 작품으로 소설 『암 오브 플레시The Arm of Flesh』(1961, 2000년 개정판은 『캐사다Cassada』),
『솔로 페이스Solo Faces』(1979), 여행기 『그때 그곳에서』(2005),
부부가 함께 쓴 에세이 『위대한 한 스푼Life is Meals』(2006) 등이 있다.
2013년 장편소설 『올 댓 이즈』를 발표해 “더없을 위업” “설터의 작품 중에서도 최고” 등 수많은 극찬을 받았다.
2012년 펜/포크너 재단이 뛰어난 단편 작가에게 수여하는 펜/맬러머드상을 받았고,
2013년에는 예일대에서 제정한 윈덤캠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2015년 6월, 뉴욕 주 새그하버에서 아흔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마음산책 저서  『어젯밤』『가벼운 나날』『스포츠와 여가』 『올 댓 이즈』 『사냥꾼들』  『그때 그곳에서』『아메리칸 급행열차』 『소설을 쓰고 싶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