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에 겐자부로  大江健三郎

일본 소설가. 1994년 노벨문학상 수상. 1935년 일본 시코쿠 에히메현에서 태어났다.

1954년 도쿄대학에 입학해서 불문학을 공부했고, 논문 「사르트르 소설의 이미지에 관하여」로 졸업했다.

대학 재학 중 발표한 단편소설 「기묘한 아르바이트」(1957)가 <마이니치신문>에 언급되면서

주목받고 이듬해에 단편 「사육」으로 아쿠타가와상을 받았다. 등단 초기에는 전후 일본의 암울한

분위기 속에서 청년들의 방황과 좌절을 그려냈고 60년대에는 미일안보조약 재개정 반대 시위와

학생운동 등 민주주의로 향하는 진보적인 흐름을 작품 속에 그려냈다.

훗날 노벨문학상 수상식에서 대표작으로 언급된 『만엔 원년의 풋볼』(1967)에서는

이러한 주제를 100년 전의 농민 봉기와 연결하기도 했고, 『홍수는 나의 영혼에 이르러』(1973)에서는

일본의 급진 좌파가 몰락하게 되는 ‘아사마 산장 사건’을 다루었다.
한편 1963년 아들 오에 히카리가 뇌 장애를 갖고 태어난 것을 계기로

폭력 앞에 놓인 인간에 대해 깊이 성찰하면서 국경을 넘어 사회적인 약자,

고통 받는 사람들에 대한 공감과 연대를 작품 속에 그려 냈다.

대표작인 『개인적인 체험』(1964)은 실제 오에 히카리가 태어났을 때의 상황을

기반으로 해서 쓴 소설이다. 이후 소설뿐만 아니라 르포르타주인 『히로시마 노트』 『오키나와 노트』 등을

발표하면서 전후 일본 민주주의의 주요 과제들을 주목했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작가 스스로

마지막 소설 3부작이라고 명한 『체인지링』 『우울한 얼굴의 아이』 『책이여 안녕!』을 발표했고

근래까지 장편소설 『익사』(2009), 단편집 『오에 겐자부로 자선 단편』(2014) 등을

발표하면서 현역 작가로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마음산책 저서  『오에 겐자부로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