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리크 로메르  Eric Rohmer

1920년 프랑스 낭시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장마리 셰레로 1950년부터 영화평론을 했고 1951년 <카이에 뒤 시네마>에 합류했는데 그 출신 중에서도 밀도 있는 글쓰기로 유명했다. 1957년부터 1963년까지 <카이에 뒤 시네마>의 편집장을 역임하며 누벨바그를 이끌었고, 클로드 샤브롤과 함께 앨프리드 히치콕에 대해 쓴 『히치콕』(1957)은 감독론의 선구적 저서로 꼽힌다.
1950년대부터 단편영화를 연출하다 ‘레 필름 뒤 로상주’라는 자신의 영화사를 차리고, 이후 ‘도덕 이야기’라는 연작으로 불리게 될 <몽소 빵집의 소녀>(1962)와 <수잔느의 경력>(1963)을 내놓지만 큰 반응을 얻지는 못했다.

그 뒤 이 연작을 잇는 35밀리미터 장편 극영화 <모드 집에서의 하룻밤>(1969)으로 흥행에 성공하며 명성을 얻기 시작했고, 연작으로써 한 주제를 다채롭게 변주해나갔다.
1974년 ‘도덕 이야기’ 연작을 모아 단편집 『여섯 편의 도덕 이야기』를 출간했고, 또 다른 연작 ‘희극과 격언’을 시작하기 전 문학에 토대를 둔 역사물 <O 후작부인>(1976) <갈루아인 페르스발>(1978)을 발표했다. 1981년 <비행사의 아내>를 시작으로 ‘희극과 격언’ 연작에 해당하는 작품을 내놓았는데, ‘도덕 이야기’와 달리 교훈을 주려는 의도는 없으며 진실에는 공식이 없다고 역설했다. 1990년부터 1998년에는 <봄 이야기>를 비롯한 ‘사계절 이야기’ 연작을 선보이며 계절과 공간에 대한 깊은 관심을 내비쳤다.
소규모 스태프와 내밀한 관계를 맺으며 인간 내면을 자유로이 탐구하는 태도로 누벨바그 정신에 가장 충실한 감독으로 꼽히고,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 등 유수의 상을 수상했다. 2010년 파리에서 사망했다.


 

마음산책 저서  『에리크 로메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