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 올리버  Mary Oliver

시인. 1935년 미국 오하이오에서 태어났다. 

열네 살 때 시를 쓰기 시작해 1963년에 첫 시집 『항해는 없다 외 No Voyage and Other Poems』를 발표했다. 

1984년 『미국의 원시 American Primitive』로 퓰리처상을, 

1992년 『새 시선집 New and Selected Poems』으로 전미도서상을 받았다.


<뉴욕 타임스>가 “단연코 미국 최고의 베스트셀러 시인”이라고 인정한 메리 올리버의 시들은 

자연과의 교감이 주는 경이와 기쁨을 단순하고 빛나는 언어로 노래한다. 

월트 휘트먼과 헨리 데이비드 소로에게 영향을 받았으며 내면의 독백, 고독과 친밀하게 지냈다는 측면에서 

에밀리 디킨슨과 비교되기도 한다. 미국 시인 맥신 쿠민은 소로가 “눈보라 관찰자”였던 것처럼 올리버는 “습지 순찰자”이며 

“자연 세계에 대한 포기할 줄 모르는 안내자”라고 일컬었다. 

스무 권이 넘는 시집과 산문집을 낸 메리 올리버는 예술가들의 고장 프로빈스타운에서 날마다 숲과 바닷가를 거닐고 

세상의 아름다움을 찬양하는 시를 쓰면서 소박한 삶을 살았다. 

2015년 플로리다주로 거처를 옮긴 그는 2019년 1월 17일, 

여든세 살의 일기를 마치고 잡초 우거진 모래언덕으로 돌아갔다.


마음산책 저서  『완벽한 날들』  『휘파람 부는 사람』  『긴 호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