줌파 라히리  Jhumpa Lahiri

1967년 영국 런던의 벵골 출신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곧 미국으로 이민하여 로드아일랜드에서 성장했다.

바너드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보스턴대학교 문예창작과 대학원에 재학하면서 단편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같은 대학에서 르네상스 문화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9년 첫 소설집 『축복받은 집』을 출간해 그해 오헨리 문학상과 펜/헤밍웨이상을, 이듬해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2002년 구겐하임재단 장학금을 받았다.

2003년 출간한 장편소설 『이름 뒤에 숨은 사랑』이 ‘뉴요커들이 가장 많이 읽은 소설’로 뽑혔고

전미 베스트셀러를 기록했다.

2008년 출간한 단편집 『그저 좋은 사람』은 그해 프랭크오코너 국제단편소설상을 수상했고

<뉴욕타임스> 선정 ‘2008년 최우수 도서 10’에 들었다. 2013년 두 번째 장편소설 『저지대』를 발표했다.
이탈리아어로 쓴 첫 산문집 『이 작은 책은 언제나 나보다 크다』로 비아레조-베르실리아 국제상을 받았다.

2015년 미국 인문 훈장인 내셔널 휴머니티스 메달을 받기도 했다.

프린스턴대학교 문예창작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마음산책 저서  『이름 뒤에 숨은 사랑』  『그저 좋은 사람』 『축복받은 집』 『저지대』 『이 작은 책은 언제나 나보다 크다』 『책이 입은 옷』  『내가 있는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