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인

1945년 강원도 양구에서 태어나 1964년 수녀원(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에 입회,

1976년 종신서원을 한 후 오늘까지 부산에서 살고 있다.

필리핀 성 루이스대학 영문학과, 서강대 대학원 종교학과를 졸업하였으며,

9<새싹문학상>, 2<여성동아대상>, 6<부산여성문학상>, 5<천상병 시문학상>을 수상했다.

첫 시집 민들레의 영토를 출간한 이후 내 혼에 불을 놓아』 『오늘은 내가 반달로 떠도

시간의 얼굴』 『외딴 마을의 빈집이 되고 싶다』 『다른 옷은 입을 수가 없네』 『작은 위로

꽃은 흩어지고 그리움은 모이고』 『작은 기쁨』 『희망은 깨어 있네』 『작은 기도

이해인 시 전집 1·2등의 시집을 펴냈고, 동시집 엄마와 분꽃, 시선집 사계절의 기도를 펴냈다.

산문집으로는 두레박』 『꽃삽』 『사랑할 땐 별이 되고』 『향기로 말을 거는 꽃처럼』 『기쁨이 열리는 창

풀꽃 단상』 『사랑은 외로운 투쟁』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등이 있으며,

마더 테레사의 모든 것은 기도에서 시작됩니다외 몇 권의 번역서와,

프란치스코 교황의 짧은 메시지에 묵상글을 더한 교황님의 트위터가 있다.


마음산책 저서  『희망은 깨어 있네』  『기쁨이 열리는 창』  『사랑은 외로운 투쟁』 

                   『필 때도 질 때도 동백꽃처럼』  『이해인 수녀 사랑·기쁨 문고』 

                   『그 사랑 놓치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