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택

1948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나 순창 농림고등학교를 나왔다.

스물한 살에 모교인 덕치초등학교 교사가 되었다.
1982년 창작과비평사에서 펴낸 ‘21인 신작 시집’ 『꺼지지 않는 횃불로』에 「섬진강」 외 8편을 발표하면서 문단에 나왔다.

그 후 시집 『섬진강』 『맑은 날』 『그대, 거침없는 사랑』 『그 여자네 집』 『나무』 『연애시집』 『그래서 당신』

 『수양버들』 『속눈썹』 『키스를 원하지 않는 입술』 등을 냈고, ‘김수영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윤동주문학대상’ 등을 받았다.

산문집으로 『김용택의 섬진강 이야기』(전8권) 『인생』 『아들 마음 아버지 마음』 『사람』 『오래된 마을』

 『아이들이 뛰노는 땅에 엎드려 입 맞추다』 『내 곁에 모로 누운 사람』 등을, 자신이 사랑한 시를 묶어 평한 『시가 내게로 왔다』(전5권)를 냈다.

동시집으로 『콩, 너는 죽었다』 『내 똥 내 밥』 『너 내가 그럴 줄 알았어』 등이 있다.
태어나고 자란 고향의 아이들 앞에 서 있는 것을 일생의 가장 아름다운 일로 여겨온 그는,

2008년 38년 몸담은 교단에서 내려온 뒤 강연과 글쓰기를 하면서 지낸다.



마음산책 저서
『시가 내게로 왔다』  『연애시집』  『시가 내게로 왔다 2』  『아들 마음 아버지 마음』
 『시가 내게로 왔다 3』  『시가 내게로 왔다 4』  『시가 내게로 왔다 5』 

 『내 곁에 모로 누운 사람』 『속눈썹』 『사랑이 다예요』 『마음을 따르면 된다』

『머리맡에 두고 읽는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