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호

1972년 강원도 원주에서 태어났다.
1999년 <현대문학> 신인추천공모에 단편 「버니」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김 박사는 누구인가?』 『갈팡질팡하다가 내 이럴 줄 알았지』 『최순덕 성령충만기』,

짧은 소설 『웬만해선 아무렇지 않다』, 장편소설 『차남들의 세계사』 『사과는 잘해요』 등을 펴냈다.
이효석문학상, 한국일보문학상, 김승옥문학상 등을 받았다.
현재 광주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마음산책 저서  『웬만해선 아무렇지 않다』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